칠성사이다   웃긴썰   0   0   0

며느리대 시어머니

가풍있는 종가집 며느리가 드디어 아들을 출산했다.
산후조리가 끝나갈 무렵 어느날, 며느리는 시어머니가 손자에게 젖을 물리고 있는 광경을 목격했다.
너무 어이가 없어 남편에게 이 사실을 말했지만, 남편은 아내의 말을 무시했다.
며느리는 너무 화가나서 여성상담소에 전화를 걸어 하소연 했다.
며느리의 하소연을 듣고있던 상담사는 딱 한마디로 조언을 해주었다.
상담사
상담사
맛으로 승부하세요.
오전 10:03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