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웃긴썰   0   0   0

아재개그, 세 모범수의 기도

교도소에 있던 세명의 모범수가 함께 기도를 하며 소원을 빌었다.
한명은 여자를 달라고 했고, 또 한명은 술을 달라고 했다.
마지막 한명은 담배를 달라고 했다.
하나님은 이들의 소원을 모두 들어주었다.
3년 후...
여자를 준 모범수는 정력이 딸려 죽었고
술을 준 모범수는 알콜중독이 되어 간이 부어 죽었다.
하지만 담배를 준 사람은 여전히 살아있었다.
혼자만 여전히 살아있는 것이 궁금해서 하나님이 물었다.
그러자 마지막 모범수가 말했다.
죄수
죄수
아니... 담배 달라했다고 담배만 주시면 어떻하십니까? 라이터를 줘야 담배를 피우죠!
오후 3:19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