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연애썰   0   3   2

젋은 부부의 대화

나는 마트에서 캐셔로 일하는 노처녀다
보통 강아지를 못데리고 오지만, 가끔 가슴팍에 꼭 안고 오시는 분들이 있다
말꺼내봐야 싸움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가능하면 그냥 모른척하고 넘어간다
여튼 그날도 어떤 아줌마가 가슴팍에 강아지를 꼭 안고 계산대로 왔다
근데 이 녀석 상당히 귀엽게 생겼다
그 때 바로 뒤에 있던 젊은 부부의 대화가 들렸다
여자손님
여자손님
여보, 저 강아지 봐. 우와! 너무 귀엽다.
오전 11:42
여자손님
여자손님
우리도 강아지 키우면 안될까?
오전 11:42
남편은 딱히 내키지 않은 표정으로 잠시 망설이더니
남자손님
남자손님
음... 저기... 내가 좀 더 개처럼 살께...
오전 11:42
ㅋㅋㅋㅋㅋ
여자가 실망할 줄 알고 '훗... 저런 남편하고 사느니 혼자 산다' 라며 위로하고 있는데
여자가 깔깔깔깔 웃으며 좋아한다
아이씨... 부럽다. 나도 연애가 고프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