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은너야   무서운썰   0   1   0

세탁소 아저씨의 임기응변

고딩 때였음
야간 자율학습 끝내고 집으로 가는데
뒤에서 누가 따라오는 것 같은 느낌이 살짝 들었음
설마... 하면서 종종걸음으로 집으로 향하는데
역시나... 계속 나를 따로 오고 있었음
너무 무서워서 소리도 못내고 울면서 도망치는데
멀리 세탁소에서 아저씨가 문을 닫고 셔터를 내리고 계셨음
무작정 그 세탁소로 뛰어갔음
울면서 뛰어오는 나, 뒤에 쫓아오는 남자를 보고 감이 오셨는지
세탁소 아저씨가 대뜸
세탁소 아저씨
세탁소 아저씨
미진아, 빨리와. 아빠가 기다렸잖아.
오후 10:47
하고 모르는 이름을 부르면서 반갑게 맞아주셨음
아저씨 팔을 잡고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는데
뒤 따라 오던 그 남자가 우리 앞을 지나가면서
이상한남자
이상한남자
아저씨, 쟤 미진이 아닌데. ㅋㅋㅋ
오후 10:48
이렇게 말하고는 뛰어감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