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웃긴썰   0   0   0

이건 무슨 꿈? 복권 사야함?

주말이라 늦게까지 퍼질러 자는데, 엄마가 아침 먹으라고 깨움.
꾸역꾸역 몇 숟가락 먹고, 다시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함.
그 때 꿈을 꾸었음.
꿈속에서 작은 뱀 한마리가 보였음.
이 녀석이 개구리 같은거 잡아 먹고 있었음.
그렇게 한참을 지켜보고 있었음.
문뜩, '이게 무슨 꿈이지?' 하는 생각이 들었음.
'개꿈은 아니고...' 이러고 있는데,
이 뱀 녀석이 내 생각을 어떻게 알았는지,
뱀
야! 나 사실은 용이거든.
오전 9:26
뱀
조금만 더 기다려. 조금있으면, 용이 되어 하늘로 올라갈 거니까.
오전 9:26
뱀
복권 살 준비나 하셔!
오전 9:26
이러는 거임.
오전 9:26
ㅋㅋㅋㅋㅋ. 자기가 용이래.
꿈속에서 막 비웃었음.
근데, 계속 무언가 잡아먹던 녀석은 통통하게 살이찌면서 조금씩 커지는 거임.
그러더니 어느새 발이 생겨남.
'우와!' 하며 감탄하며, 복권 당첨될 생각에 행복해 하고 있었음.
짝!
엄마
엄마
주말이라고 늦게까지 퍼질러 자냐? 나중에 커서 뭐 될려고 그러냐?
오전 9:27
이러면서 엄마한테 등짝 스매싱 당하고 꿈에서 깸.
뱀이 용이 되어 하늘로 올라가는거까지 못봤는데...
이거 용꿈임? 나 복권사도 되는거임?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