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사이다   무서운썰   0   0   0

살면서 아차 싶은 순간

누구나 살다보면 '아차' 싶은 실수를 하게된다
오늘 그 썰을 풀어본다
아내, 딸아이와 함께 시골집에 내려가는 중이었다
차선 변경을하면서 사이드미러를 보지못했다
순간 뒤에서 경적소리가 들렸다
빵! 빵! 빵!
검은색 차량이 속도를 내어, 우리차 옆으로 오더니
창문을 열고 육두문자를 날리며
조폭
조폭
야! 이 XX야. 차 세워!
오후 2:17
하는게 아닌가
이럴수가...
평소에 잘 하지않던 실수를 하질않나
근데 하필이면 조폭처럼 생긴 사람들이 타고있던 차량을 상대로...
떨리는 손으로 갓길에 차를 세웠다
아내도 말은 안했지만 많이 놀란 눈치다
누가봐도 조폭처럼 보이는, 사납게 생긴 남자가 차로 다가왔다
창문을 열고 죄송하다는 말을 하려던 찰라
딸아이가 그 사람을 보며
딸아이
딸아이
아빠, 저 아저씨 누구야?
오후 2:22
하는게 아닌가
순간 나도 모르게
오후 2:22
응, 아빠 친구.
이렇게 말해버렸다
그러자 딸아이가 활짝웃으면서
딸아이
딸아이
아저씨, 안녕하세요.
오전 12:24
라고 그 사람에게 말했다
그러자 그 사람이 흠칫 놀라며 딸아이를 보더니
내 귀에 작게 한마디 속삭였다
조폭
조폭
너, 오늘 딸래미덕에 살았다.
오후 2:26
이렇게 말하고는, 딸아이에게 손을 흔들어주더니 돌아갔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