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굴욕썰   0   0   0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일요일 아침
언니가 목욕탕 간다며 내 코트를 빌려갔음
저녁에 친구랑 약속이 있어, 코트를 입고 나감
친구가 남친이랑 헤어져서 술한잔 했음
술에 취한 친구가 길바닦에 앉아서 꺼이꺼이 소리내며 울기 시작함
주저앉아 대성통곡을 하니,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걱정하며 모여들기 시작함
오후 10:37
괜찮아. 이걸로 눈물 닦아.
코트 주머니에 있던 손수건을 꺼내 친구에게 건냄
손수건을 받아든 친구를 보고, 순간 죽고 싶었음
내가 친구에게 건넨 것은 손수건이 아니라, 아침에 목역탕갔던 언니 팬티였음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