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스탄   사이다썰   0   0   0

시어머니가 사준 명품가방

어제, 시댁 외가 제사였음
시어머니가 사준 명품 가방을 들고 갔음
자기보다 일찍 결혼했다고, 날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남편사촌 언니를 오랫만에 만남
그 사촌언니는 내가 들고 있는 가방을 보더니
사촌언니
사촌언니
어머, 이거 짝퉁이네... 짝퉁 살바에 할부로 좀 싼 명품사지.
오전 11:48
이러는거임
주위에 이모들도 하나씩 거들었음
물론 그자리엔 어머님, 아버님, 신랑도 있었음
어머님은 갑자기 화장실을 간다며 일어나셨음
신랑은 가방을 보면서 갸우뚱거렸음
어머님이 안쓰러워서 말할까 말까 하다 말았는데
신랑이 갑자기
남편
남편
이거 짝퉁이야, 누나? 이거 엄마가 우리 결혼할 때 사준건데?
오전 11:50
이랬음
대박! 갑자기 분위기 싸 해지고, 사촌언니는 얼굴 하얘지고...
제일 나이 많은 고모부님이 갑자기 밥먹던 숟가락을 내려놓으며, 나잇살 처먹고 쓸데없이 입만 놀린다며 결혼이나하라고, 사촌언니 등짝 시매싱을 날림
덕분에 설거지도 안하고, 고모부님은 좋은 가방사라고 용돈까지 주심
민망하셨는지 아버님과 어머님도 용돈을 주심
안그래도 짝퉁인거 알아서 어머님 뵐 때만 들고가는데, 그 가방받고 서운했던게 이렇게 터질줄이야 ㅋㅋㅋㅋㅋㅋ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