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웃긴썰   0   0   0

기름으로 가는 전철

지하철에서 있었던 일.
늦은 시간 4호선 지하철을 타고 있었다.
대부분 띄엄띄엄 앉아있고, 내 앞에는 술에 취한듯한 아저씨가 앉아계셨다.
갑자기 아저씨가 나보고 이리 와보라고 손짓을 한다.
그냥 아무렇지않게 다가갔다. 옆에 앚으랜다.
아저씨
아저씨
이 지하철 기름으로 가는 거 맞지?
오후 9:33
오후 9:33
아니요, 전기로 가는 거죠. 지하철은...
아저씨
아저씨
헉! 이런...
오후 9:34
그러시더니 아저씨가 다음 역에서 후다닥 내리시는 것이었다.
조금 더 가다가 방송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
이번 역은 길음, 길음 역입니다. 내리실 문은...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