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스탄   굴욕썰   0   0   1

나 자취방 옮길까봐...

월드컵 예선 경기가 있던 날이었다.
내 자취방에 친구불러서 치맥하면서 축구 경기를 보기로 했다.
치킨을 시키고 방청소도 대충 해놓고 친구를 기다리고 있었다.
아까부터 살살 아파오던 배에서 급한 신호를 보내왔다.
급히 화장실로 뛰어가서 바지를 내렸다.
친구가 도착했는지 밖에서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
오후 9:41
야... 나 지금 똥싸... 쫌만 기다려라! 으윽...
배달원
배달원
치킨 배달 왔는데요... 아... 잠깐 기다릴께요...
오후 9:42
제길... 치킨 시킨걸 깜빡하고 있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