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님   굴욕썰   0   0   1

죽음을 부르는 아이

4월 4일, 4시 44분, 44초에 한 아기가 태어났다.
그 아이가 자라서 말을 배우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상스러운 것은, 그 아기가 이름을 부르면 그 사람이 다음 날로 죽는 것이었다.
그 아이가 처음한 말이 '할머니' 였는데, 그 이튿날 할머니가 죽었다.
얼마 후 아기가 '할아버지' 라고 부르자, 다음 날 어김없이 할아버지가 죽었다.
가족들은 이 무서운 아기의 말에 전전긍긍 하고 있었는데 어느날, 아기가 '아빠!' 하고 불렀다.
아기 아빠는 '이제 나도 죽었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 다음 날 아침에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사건이 일어나고 말았다.
...
옆집 아저씨가 죽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