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냥꽁냥   웃긴썰   0   1   1

[고전] 고사성어

중국 한나라 때의 일이다.
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 마리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디서 들어 왔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 침입하였고, 그 메기는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 먹으려고 했다.
잉어는 메기를 피해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헤엄을 쳤으나 역부족이었고, 도망갈 곳이 없어진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되었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튀어 오르게 되고, 지느러미를 다리 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두려운 마음에 잉어가 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
아무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마침 잉어가 뛰는 것을 우연히 발견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따랐는데, 잉어가 멈추었을 때쯤 그 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농부
농부
어주구리!
오전 9:07
어주구리 : 능력도 안 되는 이가 무모한 일을 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비꼬는 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