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이   굴욕썰   0   0   0

아빠와 딸의 목욕

4살짜리 딸을 목욕 좀 시켜달라는 아내의 부탁을 받은 나는
욕조에 물을 받아 딸을 먼저 들여보내고
같이 목욕을 할 요량으로 조금 있다가 옷을 홀라당 벗고
탕안에 앉아 있는 딸의 뒤에 가서 조용히 가서 앉았다
딸은 그때까지 나의 모습을 보지 못했고 나는 딸의 등을 씻어주었다
그러자 딸은 좋아하는 아빠가 들어왔으니까 돌아앉으려고 일어섰다가
갑자기 깜짝 놀라는 것이었다
그러더니 욕조를 벗어나 뒤도 안돌아보고 거실로 뛰쳐나가는 것이었다
이렇게 외치면서
딸
엄마! 아빠 똥쌌어!
오전 10:09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