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의바다   감동썰   0   0   0

순대국에 얽힌 감동적인 이야기

여느날처럼 아저씨는 순대집 문을 열었습니다.
혼자서 하는 순대국밥집이었습니다.
아직은 점심때가 아니라서 그런지 오는 사람도 없고 한가했습니다.
조용히 카운터에서 일을 보고 있는데 누군가가 문을 열고 들어오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다홍색 원피스를 입은 조그마한 여자아이였습니다.
그 꼬마여자아이의 고사리손에는 한 늙고 행색이 남루한 아저씨의 거친 손이 잡혀 있었습니다.
여자아이는 그 초라한 아저씨의 손을 잡고 가운데 있던 큰 식탁에 앉았습니다.
여자아이
여자아이
아저씨. 여기 순대국 2그릇만 주세요.
오전 11:39
아저씨는 못마땅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이유는 알 수 없었지만 장사 개시부터 이상한 손님이 들어와서 그랬나봅니다.
오전 11:39
꼬마야. 돈은 있니?
여자아이
여자아이
그럼요.
오전 11:39
꼬마는 곧 식탁위에 꼬깃꼬깃한 천원짜리 몇장과 돼지저금통에서 뜯은 것같은 많은 동전들을 주인 아저씨에게 보여 주었습니다.
오전 11:40
꼬마야. 그 자리는 예약이 되어 있는 자리거든? 저기 구석자리로 갈래?
꼬마는 싫은 내색하나 없이 다시 앞에 앉아 있던 초라한 아저씨의 손을 잡고 옆에 구석진 자리로 옮겼습니다.
곧 있으니 따끈따끈한 순대국 2그릇이 나왔습니다.
오전 11:40
여깃다. 맛있게 먹어라.
여자아이
여자아이
고맙습니다, 아저씨.
오전 11:40
초라한 아저씨가 숟가락을 못찾습니다.
그러자 꼬마가 그 아저씨의 거친 손에 숟가락을 꼭 쥐여줍니다.
여자아이
여자아이
아... 아빠, 잠깐만. 내가 소금 처줄께.
오전 11:40
꼬마 앞에 있는 아저씨는 꼬마아이의 아빠인가 봅니다.
꼬마는 아빠앞에 있던 순대국 그릇을 자신의 앞으로 가져다 놓습니다.
그리고서는 자신의 그릇에 있던 순대와 고기를 아빠의 순대국 그릇에 모두다 옮겨 담습니다.
그리고 나서야 소금간을 합니다.
여자아이
여자아이
아빠. 내가 간했어. 국물 디게 맛있다.
오전 11:41
아빠는 숟가락을 어색하게 들더니 순대를 한입 넣어보십니다.
여자아이
여자아이
맛있어 아빠?
오전 11:41
아빠
아빠
...응...
오전 11:42
아빠의 눈에 눈물이 고이는듯 합니다.
두 부녀는 순대국을 맛있게 먹고서는 다시 여자아이의 손을 잡고서는 일어섰습니다.
오전 11:42
꼬마야, 맛있게 먹었니?
여자아이
여자아이
네, 아저씨. 여기 순대 진짜 맛있어요. 양도 많구요.
오전 11:42
주인 아저씨는 꼬마가 순대를 한 개도 먹지 않은 것을 알고 있습니다.
곧 이어서 꼬마의 고사리손에서 꼬깃꼬깃 접혀진 천원짜리와 백원짜리, 십원짜리가 섞여져서 나옵니다.
여자아이
여자아이
아저씨, 7천원 맞죠?
오전 11:43
아저씨는 꼬마가 내놓은 종이돈과 동전들을 한동안 아무말없이 살펴보십니다.
그러다가 동전 몇개만 집어 내십니다.
오전 11:43
꼬마야, 오늘 순대국은 내가 너무 맛없게 한것 같거든. 그래서 돈은 이것만 받을께.
오전 11:43
대신 다음에 오면 내가 정말 맛있게 해줄께. 알았지?
여자아이
여자아이
아저씨, 고맙습니다.
오전 11:44
여자아이의 눈에도, 아빠의 눈에도, 주인아저씨의 눈에도 어느새 눈물이 고여있습니다.
여자아이의 손에 이끌려 가게문을 나서는 초라한 아빠의 모습을 보며, 주인아저씨는 손에 있던 백원짜리 두 개를 소중하게 주머니에 넣고 눈물을 훔칩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