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머리   감동썰   0   0   0

한 여자를 사랑한 한 남자

남자는 장난기가 아주 많았어.
그래서 늘 주변에 친구들이 많았지. 누구나 그와 어울려 다니길 좋아했지.
장난기 가득한 웃음은 친구들과 같은과 여학생들에게 매력도 만점이었지.
그런데 딱 한 사람, 그것을 아주 못마땅해 하던 사람이 있었는데, 바로 남자의 연인이었어.
처음 만나기 시작하면서 그의 활달한 성격에 반했지만, 늘 그의 주변에서 맴도는 여자들 때문에 불안했던거야.
하루는 그녀의 생일이였어.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생일 선물에 기대가 많았어.
디자이너로서도 뛰어난 재능을 인정받는 남자였기에 어떤 선물을 줄까 궁금했지.
근데 선물은... 온통 난도질 된 원피스였어.
남자의 농담과 장난기어린 표정에 다들 웃고 말았지만, 그날 이후로 남자는 그녀와 연락할 수 없었지.
너무나 화가 났던 그녀는 그와 헤어질 결심을 한거야.
남자는 그녀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백일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에게 사과의 편지를 썼고.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의 집앞에 장미꽃을 놓고 기다리다 돌아가곤 했어.
그렇게 많은 날을 기다림속에 괴로워하고서야 겨우 용서를 받을 수 있었지.
여자
여자
한번만 더 장난을 치면 그 우리 사이는 끝이에요!
오후 8:16
그날 이후론 아무도 그의 장난치는 모습을 볼 수 없었고, 아무도 그의 웃는 모습을 볼 수 없었지.
그렇게 시간이 흘러 둘은 결혼을 약속했고 드디어 결혼식 하루 전이었어.
남자는 심혈을 기울여 그녀의 웨딩드레스를 직접 만들었고, 그녀는 무척 큰 기대를 갖고 있었지.
결혼식 하루전 그녀의 아파트에서 남자는 모든 정열을 다 쏟아서 만든 드레스를 그녀에게 보여주었어.
기대에 가득차 상자를 열어보던 그녀는 얼굴이 차갑게 굳어버리며 말했지.
여자
여자
이번이 마지막 기회였어요. 안녕...
오후 8:17
남자에게 단 한마디 말할 기회를 주지도 않은채 그녀는 집을 나가버리고 말았지.
그 옷은 하얀색 원피스로 된 미니스커트였어. 그녀는 긴 드레스를 만들어달라고 말했었거든.
그 집에서 몇일을 기다렸지만 그녀는 돌아오지 않았고 그렇게 둘의 사랑은 끝을 맺고 말았어.
세월이 흘러서 그녀는 평범한 남자와 결혼을 했고, 남들이 다 그렇듯 딸을 낳고 아주 평범한 아줌마로 세월 보내고 있었지.
하루는 그녀의 딸이 학교에서 하는 연극에서 공주역을 맡아 돌아왔고, 딱히 입힐 옷이 없어서 고민을 하던중이였어.
옷장을 구석구석 뒤지던 그녀는 옛날 그녀가 받았던 그 드레스를 꺼내게 되었어.
아직 어린 딸이라 넉넉하겠다 싶어서 아무 생각없이 입혔 보았지.
어린 딸은 하얀색 드레스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옷을 입고는 빙글빙글 돌기 시작했지.
그 모습을 본 그녀의 눈에는 눈물이 하염없이 맺히기 시작했어.
아이가 한 바퀴 돌때마다, 미니스커트가 한 단씩 밑으로 내려오는거야.
남자는 그녀가 그 드레스를 입고, 기뻐하며 빙글빙글 돌거란 생각을하며 그 드레스를 만들었던거야.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