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머리   웃긴썰   0   0   0

고전, 화장실의 비밀

어느날 철수가 배가 아파서 가까운 지하철 화장실로 급하게 뛰어들어갔다.
그런데 화장실에 들어서자 세 칸 중에서 두번째와 세번째 칸에는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데, 첫번째 칸에만 아무도 서 있지 않은 것이었다.
철수는 첫번째 칸이 엄청나게 더러운가 보다고 생각하며 두번째 칸 맨뒤에 섰다.
한참을 서있다가 더는 참을 수 없었던 철수는 첫번째 화장실문을 열고 들어갔다.
그런데 의외로 깨끗한 화장실!
얼른 들어가서 일을 보려는데 화장실 옆벽에 굉장히 야한 낙서가 있는게 아닌가?
누나 친구가 낮잠을 자는데 어쩌구... 저쩌구...
한참 흥미진진하다가 아주 결정적인 순간에 내용이 딱 끊겨버린 것이었다.
그리고는 제일 마지막 줄에 이렇게 쓰여 있었다.
다음칸에 계속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