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머리   웃긴썰   0   0   0

아재개그, 딸꾹질 멎게하는 약

약국에 한 사내가 들어와서 말했다.
오후 12:03
딸꾹질 멎게 하는 약 좀 주세요.
약사는 '예~~~! 잠시만요' 하면서 약을 찾는 척 하더니
갑자기 사내의 뺨을 있는 힘껏 후려갈겼다.
그리곤 히죽거리며 말했다.
약사
약사
어때요? 멎었죠? ㅎㅎㅎ
오후 12:04
그러자 사나이는 약사를 한참 바라보더니 말했다.
오후 12:04
나말고! 내 마누라!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