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구는옷말려   무서운썰   0   3   0

군대에서 있었던 믿기힘든 실화

군대에서 있었던 얘기 한번 해봅니다.
우리 내무반에 좀 분위기 쎄한 일병이 한명 있었습니다.
남들하고 다르게 귀신도 자주보고, 가끔 혼잣말도 하는 그런 놈이었죠.
병장달고 그 일병이랑 야간 초소근무를 서던 날이었습니다.
물론 저는 앉아서 졸고 있었습니다.
단잠을 자다가 부스럭 거리는 소리에 일어났더니 일병이 어딘가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이름을 불러도 대답을 하지 않더구요.
뛰어가서 어깨를 잡고 짜증섞인 말투로 말했습니다.
오전 2:47
야! 너 미쳤냐? 근무중에 뭐하냐?
근데 이놈 정신이 살짝 나간것 같고 말투도 좀 이상했습니다.
일병후임
일병후임
저기... 우리 형이... 형이.. 불러요...
오전 2:47
정신차리라고 따귀 몇대 때리고 그날 야간 근무는 별다른 일 없이 마무리되었습니다.
근데 다음날 아침, 소대장이 그녀석을 불렀습니다.
알고보니 지난밤에 그녀석 친형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는 거였습니다.
교통사고가 난 시각과 저희가 보초근무했던 시각이 대략 비슷합니다.
믿기지는 않지만 실화입니다.
지금도 그일을 생각하면 소름이...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