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의바다   웃긴썰   0   0   0

버스 쩍벌 초딩 참교육

집에 가려고 버스를 타니 초등학생이 다리를 쫙 벌리고 2인승 좌석에 앉아 있더군요.
초등학생 뒷자리에 앉으며 '이 자식 여기가 자기 집인줄 아나.' 라고 생각했죠.
한두 정거장 더 가서 키가 190은 되어 보이는 대학생이 그 초등학생 옆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 대학생도 아마 초등학생이 다리를 쫙 버리고 앉아 있는게 못마땅했던 모양입니다.
초등학생은 좌석 공간을 안 뺏기려고 다리를 더 벌려서 안간힘을 썼죠.
대학생도 지지 않겠다는 듯 다리에 힘을 줘서 초등학생을 밀어냈습니다.
그렇게 서로 밀어내기를 한 2분 정도 하다가 초등학생이 못 버티겠다는 듯이 울먹거리며 말했습니다.
초딩
초딩
아저씨도 포경수술 했어요?
오후 3:18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