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쿠   감동썰   0   1   0

대기업 입사한 후의 깨달음

정말 간절하게 바라던 취직을 했죠. 그것도 대기업에.
자존감은 높게 올라갔지만 금새 김 빠진 콜라마냥 꺼졌습니다.
세상에 공짜는 없더군요.
미친듯한 업무강도에 실적압박, 그리고 군대같은 위계질서.
그러던 어느날. 그날은 특히나 회사일이 힘든 날이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파리바게트가 보이길래 들어갔습니다.
사실 저는 빵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도 모르게 빵집에서 엄마와 여동생이 좋아하는 빵을 골랐습니다.
집에와서 먹을것 좀 사왔다고하니 가족들이 좋아합니다.
가족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힐끔보고 아무말 없이 방으로 갔습니다.
사실 좋아하지 않는 빵을 산 건, 가족들이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힘들게 돈을 버는 이유를 나도 모르게 찾고있었나 봅니다.
그때 문득 돌아가신 아버지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제가 어릴적 아버지는 가끔 아이스크림과 과자를 사오셨습니다.
군것질은 질색이라던 아버지가 아무말없이 식탁에 올려두고 방으로 가셨던 이유.
아마 그 날은 아버지가 평소보다 힘든 날이었던 것을...
10년이 넘은 지금에서야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게되었습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