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마도사   연애썰   0   0   0

결혼하려는 남자들에게 보내는 선배의 충고

2년동안 사귄 여자친구랑 결혼하려고 양가 부모님께 인사도 드리고 했다.
결혼한 직장선배한테 이것저것 물어보려고 술 한잔하면서 결혼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랬더니 그 선배가 그러더라.
고생하는 여행 한번 같이 갔다와 보라고.
그래서 한여름 습도 높고, 푹푹 찌는 날씨에 여자친구랑 한라산 등산 계획을 잡았다.
한 1시간 좀 넘게 갔나?
여자친구
여자친구
아... 도대체 여길 왜 오자고 했어. 짜증나게. 더워 죽겠네!
오전 10:19
라고 하더라.
평소에 착하고 배려심 많다 생각했던 여자친구였는데, 순간 결혼상대로는 아니구나 싶더라.
그래서 헤어지고, 지금 와이프를 소개받고 똑같은 코스로 여행갔다.
역시 푹푹찌는 한 여름 날씨.
근데 지금 와이프는 묵묵히 따라오다가 잠깐 쉬었다 가자고 하니까.
와이프
와이프
오빠 힘들지?
오전 11:21
하면서 물 건네주더라.
그때 '이 여자다' 싶어서 결혼했다.
지금 결혼 5년차이고 애기도 있는데 행복하다.
내 직업이 퇴근 시간이 일정하지 않고, 밤샘할 때도 있고 그런데 늘 이해해주고 배려해준다.
니들도 결혼할 여자 생기면 꼭, 힘든 여행 여자친구랑 같이 가봐라.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