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쿠   굴욕썰   0   0   0

가슴 파인 옷을 입고 나가려는데

좀 파인 상의를 입었는데
엄마가 뭐라고 하시길래
오후 7:26
괜찮아, 어차피 볼 것도 없어.
라고 말했더니
엄마가 날 붙잡고
엄마
엄마
그걸 사람들이 알게 되잖아.
오후 7:26
하고 비장하게 말씀하셨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