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쿠   웃긴썰   0   0   0

우울할때 꺼내보는 레전드 실화

아버지와 집에서 티비 보고 있었음
우리집은 어머니가 안계심
반찬도 없고 밥도 없는 상태였음
중국집에 전화하려던 순간 누군가 왔음
젊은 여자가 방문했음
하나님 어쩌고 저쩌고 하기 시작했음
문 닫을려고하니 아버지가 젊은 누나 들어오라고 하심
5분 이야기 하다가 밥 할줄 아냐고 물어보심
젊은 누나가 할줄 안다고 대답함
밥하고 된장국 좀 끓여 달라고 부탁함
40분 동안 젊은 누나는 밥하고 된장국 끓이면서
싱크대에서 하나님 이야기하고 있음
우리 아버지 밥 다 드시고 아멘했음
누나 만족하고 좋아라 함
싱크대까지 다 청소해 주고 감
정말 고마운 누나임
근대 그 이후로 절대 안옴
우리집에 교회분들이 많이 방문해 줬으면 좋겠음
따뜻한 밥 맨날 먹고 싶음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