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스탄   감동썰   0   0   0

저는 어머니가 생선을 싫어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는 그러셨습니다.
가난한 우리집 밥상에 가끔 생선이 올라올 때면
살은 다 발라서 제 수저위에 올려주시면서
언제나 당신은 생선을 싫어하신다 하셨습니다.
어렸을때는 정말 어머니가 생선을 싫어하시는 줄로 알고 자랐습니다.
어느정도 철이 든 고등학생 무렵 넌지시 말했습니다.
오후 6:19
엄마는 생선 살을 발라서 안드시고, 왜 저에게만 주세요?
어머니의 대답은 한결 같았습니다.
어머니
어머니
응. 엄마는 생선 싫어해.
오후 6:19
그렇게 시간이 또 흘러 저도 어느덧 장가도 가고, 제 아이도 태어났습니다.
명절에 아내, 아이와 함께 찾은 부모님댁.
여전히 어머니는 장성한 아들과 손자에게 생선을 발라 수저위에 올려주셨습니다.
오후 7:20
앞으로는 맛있는 생선 많이 사드릴테니, 아들만 챙기지 말고 이제는 마음껏 드세요.
그날 처음으로 생선 살을 발라 어머니 수저위에 올려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께서는 제 손을 뿌리치며 단호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어머니
어머니
난 생선 비려서 싫어! 손질하는 건 물론이고 요리하는 것도 싫어!
오후 7:21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