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님   웃긴썰   0   0   0

인맥으로 영화관 할인 받은 이야기

영화가 땡겨서 친하게 지내는 동생을 꼬셔서 근처 영화관에 갔다.
그래도 사람 많은 영화관에 가는데 꽤 괜찮게 꾸며서 나갔다.
영화표를 끊으려고 했는데 가격이 13,000원이나 하는 것이었다.
일단 대기순번 표를 뽑고 기다리던 중 우리 차례가 되었다.
그런데, 표 끊는 사람이 어디서 많이 본듯한 얼굴이었다.
기억을 더듬어 보니 예전에 좀 알고 지내던 동생이었다.
오후 2:02
이야, 오래간만이네.
아는 동생
아는 동생
어... 형님, 안녕하세요.
오후 2:02
오후 2:02
너 여기서 일하니?
아는 동생
아는 동생
네 ㅎㅎㅎ.
오후 2:02
계산을 하려고 신용카드를 건네자 표 끊는 동생이 나에게 물었다.
아는 동생
아는 동생
혹시 할인 카드, 뭐 그런거 없어요?
오후 2:03
오후 2:03
응... 없는데...
아는 동생
아는 동생
그럼... 제가 알아서 DC 해드릴께요. ㅎㅎㅎ
오후 2:03
원래라면 표 두장에 26,000원 이었는데, 8,000원이 할인이 되었다.
아는 사람이 있다는게 역시 좋았다.
그렇게 영화가 시작되기전에 영화관 입구로 들어서는데
입구에서 표를 받는 여자가 방긋 웃으면서 정말 친절히 대하는 것이었다.
그 눈빛, 그 웃음이 나에게 호감있어하는 느낌이었다.
친한 동생
친한 동생
형, 입구에서 표받던 여자가 자꾸 날보던데 나에게 관심있나봐요. ㅋㅋㅋ
오후 2:34
오후 2:34
아냐. 날 보던데 ㅋㅋㅋ. 나에게 되게 친절하게 해줬어.
좌석이 맞는지 확인하려고 표를 꺼내서 보고는 동생이랑 정말 크게 웃었다.
영화 티켓에는 이런 문구가 적혀 있었다.
장애인 할인 (4000원)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