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신사바   무서운썰   0   0   0

시급 2만원 식당 알바

제가 갓 스무 살이 됐을 때 겪은 일입니다.
대학 입학 전에 부모님의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생애 첫 아르바이트를 알아보게 됐죠.
일자리를 알아보던 중, 시급이 2만원인 식당 서빙 일을 발견했어요.
저희 집과 거리가 좀 멀긴 했지만 시급이 괜찮아서 더욱 자세히 알아봤죠.
가게 주소를 확인해보니 위치는 외곽이었지만 저희 동네에서 가는 버스도 있고, 식당 시설도 좋아보여 지원해보기로 했습니다.
사이트에 적혀있는 휴대폰 번호로 전화를 걸었는데, 한 여성분이 전화를 받으시더라고요.
구인광고를 보고 연락 드렸다고 말씀드리고, 제 소개를 간단히 한 후 그 가게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전화를 받은 여성분이 자신을 그 식당의 사장이라고 소개하며 저에게 몇 가지 질문을 하셨어요.
식당 사장
식당 사장
어머 아가씨, 잘 됐다. 그런데 우리 가게가 메뉴판 글씨가 좀 작아서 말이야. 혹시 안경끼니?
오후 5:32
오후 5:32
저 안경 안 껴요. 눈 좋아요.
식당 사장
식당 사장
어머 진짜? 그럼 술이나 담배는 하니?
오후 5:32
식당 사장
식당 사장
우리 가게가 금연이기도하고, 우리 직원들도 다 담배를 안 피워서.
오후 5:33
오후 5:33
술은 조금 하지만 담배는 안 피워요.
식당 사장
식당 사장
술은 하는구나... 그래도 술 정돈 괜찮지.
오후 5:33
사장님의 질문이 끝난 것 같아 저도 한 가지 질문을 했습니다.
오후 5:33
사장님, 다른 곳에 비해 시급을 많이 주시던데 특벼한 이유가 있나요? 혹시 일이 좀 힘든 편인가요?
식당 사장
식당 사장
아니.. 일은 다른 식당 홀서빙이랑 비슷한데 여기가 거리가 좀 있잖아. 교통비 포함한거야.
오후 5:33
오후 5:33
아, 네.
식당 사장
식당 사장
더 궁금한 거 없어? 그럼 내일 오전 10시에 면접 보러 올 수 있니?
오후 5:34
식당 사장
식당 사장
아! 그리고 조금 늦어도 괜찮으니까, 택시 말고 버스 타고 와. 택시는 돈 아깝잖아.
오후 5:34
그렇게 사장님과의 전화 면접을 마친 뒤, 전화를 끊었습니다.
그 때 저는 속으로 땡잡았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다음날 저는 늦잠을 자고 말았고, 이대로 버스를 타면 면접 시간에 늦겠다 싶어 안전하게 택시를 타기로 했죠.
택시를 잡아탄 저는 식당 위치를 설명하려다 말로 설명하기 어려워 아르바이트 구인 사이트를 캡쳐해둔 사진을 택시 기사님께 보여드렸습니다.
택시 기사님은 사진을 보고 내비에 위치를 입력하시다가 갑자기 저에게 물으셨습니다.
택시 운전기사
택시 운전기사
아가씨... 그런데 여기는 왜 가요?
오전 9:35
그래서 전 시급을 2만원이나 주는 식당 알바가 있어 며접 보러간다고 신나서 말씀드렸죠.
그런데 택시 기사님이 하는 말씀이...
택시 운전기사
택시 운전기사
아가씨, 잘 알아봤어요? 여기 폐공장밖에 없는데 무슨 소리예요?
오전 9:36
그 순간 시력 관련 얘기와 술, 담배 유무를 묻던 사장님과의 전화 내용이 생각나면서 제 몸에 소름이 돋더라고요.
그래서 택시 기사님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다시 집으로 가달라고 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저는 다시 아르바이트 구인 사이트에 들어가 그 식당의 구인 광고를 찾아봤는데 없어졌더라고요.
그리고 만나기로 한 오전 10시가 되자 어제 통화했던 번호로 전화가 왔지만 뭔가 꺼림칙해서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전화는 다시 오지 않았죠.
지금은 인터넷에 이런 일화가 많이 올라와서 다들 조심하지만 그 때는 그런 이야기가 없었을 때 였거든요.
그 때 늦잠을 안 자고 버스를 탔으면, 나는 어떻게 됐을까 하는 무서운 상상을 가끔씩 하곤 합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