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의바다   굴욕썰   0   0   0

브라질리언 왁싱하다 인생 최대의 사건 발생

아... 정말 일생 최대의 사건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브라질리언 왁싱하러 가서 일어난 일입니다.
왁스 바르고 있다가 언니가 예고없이 확! 잡아 뜯잖아요.
왁싱이 처음이기도 하고 갑작스럽게 일어난 상황이라...
확 잡아 뜯는 순간에 괄약근 조절이 안되어 그만 지렸습니다.
왁싱해주는 언니가 완전 썩은 표정으로 나가더니 다른분이 들어왔어요.
직원1
직원1
화상실을 미리 갔다 오셨어야죠... 아... 이게 무슨 상황입니까...
오전 10:13
상황을 정리하고 왁싱 마저 받는데 밖에서 직원들 얘기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직원2
직원2
와... 미치겠다. 이 냄새 어쩔꺼냐.
오전 10:14
이러면서 '칙칙칙' 방향제를 온 사방에 뿌리는데 너무너무 자존심이 상했습니다.
영업장에 피해를 준거 맞고 너무 죄송한 마음이지만, 대놓고 벌레 보듯이 해서 집에와서 부들부들 떨면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