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스탄   연애썰   0   0   0

설거지를 할 줄 모르는 여자랑 사귄 썰

사귄지 거의 2년 다되어 가는 여자친구가 있는데
20대 후반을 넘어서는 나이가 되니까 슬슬 결혼 얘기도 나오는 참이다
그런데 솔직히 나는 결혼 생각이 전혀 없었다
결혼 자체가 싫은건 아닌데 딱히 해야함을 못느끼는?
근데 어느날 여친이 독립하고 싶다고 본가에서 좀 떨어진 곳에서 자취를 한다더라
다들 그렇듯이 한달 새에 거의 동거 형식으로 지내게 되었다
그런데 동거 전에는 몰랐던 단점들이 눈에 확 보이기 시작했다
빨래는 세탁기가 해주니까 어찌어찌 하는데 청소를 진짜 못한다
태어나서 걸레를 빨아본 적이 없대
그리고 설거지를 하는데 어떻게 하는지 개념 자체를 모름
단순한 것도 저정도인데 요리는 당연히 말할 것도 없지
난 서로 맞벌이 하면서 집안일도 분배해서 하고 싶은데
결혼하면 빼박 모든 집안 일은 다 내가 해야 하게 생긴 거임
결국 하나 둘 쌓인게 어느날 터졌다
이런 살림실력으로 왜 자취를 시작했느냐
지금까지 집에서 집안 일 하나도 안해봤냐
우리 결혼하면 집안일은 어떻게 할 생각이냐
그러니까 본인은 태어나서 집안일을 한 적이 없고
그냥 집안일은 업체에 맡기면 되지 않느냐고 하더라
대화에 뭔가 이상함을 느끼고 좀 자세히 물어보니까
서울에 상가 건물만 일곱채 이상 있는 중견기업 사장님 딸이었음
그날 이후로 결혼 할 마음이 생김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