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은너야   무서운썰   0   0   0

고교동창의 부고

편지를 훑어본 나는 한숨을 쉬곤 의자에 기대었다.
동창의 부고 소식.
졸업 후 20년 동안 28명의 같은반 동창이 죽었다.
오전 10:41
유일하게 남았던 동창마저 죽고 나니, 이제 살아있는 건 나뿐이군.
나의 과거를 아는 사람이 한명도 없다고 생각하니 기묘한 기분이 들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난 편지를 집어 들고 수신인을 확인했다.
과거 아이들의 괴롭힘을 묵인했던 담임 선생님의 이름.
오전 10:42
아직 할 일이 남아있군.
이젠 부고 소식을 전할 사람도 없어질 것이다.
내 어두운 과거가 완벽하게 지워지는 것이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