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스탄   굴욕썰   0   0   0

훈남 사장님의 부탁

젊고 멋있는 사장이 회사에 새로 부임해 왔다.
회사에는 이미 사장이 총각이라는 소문이 쫙 퍼졌고, 싱글인 여성들은 은근히 기대를 하고 있었다.
한 달쯤 지난 어느 토요일, 퇴근 시간에 사장이 여비서에게 은은한 목소리로 물었다.
오후 5:38
A양, 이번주 일요일 저녁에 약속 있습니까?
여비서
여비서
아뇨, 아무 약속도 없어요.
오후 5:39
한 달만에 처음으로 듣는 사장의 따뜻한 말에, A양은 괜히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두근거렸다.
오후 5:39
좋아요, 잘 됐군요.
오후 5:39
그렇다면 제발 부탁이니, 일요일 밤에는 일찍 자고, 월요일 날 아침에는 지각좀 하지 마세요.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