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감동썰   0   0   0

종치기의 일생

런던의 켄더베리 성당에 니콜라이라는 집사가 있었습니다.
열 일곱살에 성당을 관리하는 성당집사가 되어, 평생을 성당 청소와 심부름을 했습니다.
그는 성당을 자기 몸처럼 사랑하고 맡은 일에 헌신하였습니다.
그가 하는 일 중에는 시간에 맞춰 성당 종탑의 종을 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는 성당 종을 얼마나 정확하게 쳤든지, 런던 시민들은 도리어 자기 시계를 니콜라이 집사의 종소리에 맞추었다고 합니다.
그가 그렇게 성당에 열심히 일하면서 키운 두 아들은 캠브리지와 옥스포드 대학교수가 되었습니다.
어느 날, 그 두 아들이 아버지 니콜라이에게 말하였습니다.
아들
아들
아버지, 이제 일 그만 하세요.
오전 11:45
그러나 니콜라이는 말했습니다.
오전 11:46
아니야, 나는 끝까지 이 일을 해야 해.
그는 76살까지 종을 치며 성당을 사랑하고 관리하였습니다.
그가 노환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을 때, 가족들이 그의 임종을 보려고 모였습니다.
그런데 종을 칠 시간이 되자, 일어나 옷을 챙겨 입더니 비틀거리며 밖으로 나가 종을 쳤습니다.
얼마간 종을 치다 종 밑에서 그는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엘리자베스 여왕은 감동을 받고, 영국 왕실의 묘지를 그에게 내주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가족들을 귀족으로 대우해 주었으며, 모든 상가와 시민들은 그날 하루 일을 하지않고 그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심지어 유흥주점도 문을 열지않자, 자연히 그가 세상 떠난 날이 런던의 공휴일로 되었습니다.
열일곱 살 때부터 부지런하고 성실하게 종을 쳤던 그가 죽은날이 공휴일이 된 것입니다.
엘리자베스 1세 여왕때에 수많은 성직자들이 죽었으나 왕실의 묘지에 묻히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단지 하찮게 보이는 성당 종치기를 충성스럽게 한 그는, 왕실의 묘지에 묻히는 영광과 자기가 죽은 날이 공휴일이 되는 명예도 함께 얻었습니다.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