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굴욕썰   0   0   0

엄마한테도 버림받았던 고딩시절

고등학교때 하교하는데, 똥이 너무 마려웠음
조금만 참자, '하느님 제발 도와주세요' 하면서 걸어갔음
조금씩 조금씩 걷다가, 결국 싸고 말았음
엄마한테 전화했음
오후 6:27
엄마, 나 똥샀어. ㅠㅠ
결국 엄마가 데리러 오셨는데
차 뒷자석에 박스가 깔려있었음
박스위에 앉아가는 것도 억울한데
집에 도찰할때까지 창문을 다 열고 달렸음
때는 한겨울이었음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