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사이다썰   0   0   0

밤길 ATM 날치기

새벽까지 술을 거하게 마시고 귀가하는데 속이 너무 안좋았음.
작은것이면 조금씩 싸 말리면 되것는디, 큰것이라 정말 난감 했음.
근처에 화장실도 없고 정말 정신이 혼미해졌음.
그때 은행 365코너가 구세주처럼 보였음.
다행히 주변에 아무도 없었음.
워낙 급해서 교차로 신문 한부 들고 뛰어들어 갔음.
신문 깔고 급하게 밀어내기 한판 했음.
카타르시스!!!
다시 제 정신으로 돌아왔을 때, CCTV가 노려보고 있는 것을 깨달았음.
단번에 술이 깼음.
볼일 본 것을 꽁꽁 신문에 싸서 그곳을 탈출 했음.
그때 뒤에서 바람처럼 오토바이 한대가 달려오더니, 내가 들고 있던 신문지 뭉치를 낚아채서 사라졌음.
오전 1:23
그거... 돈 아닌데...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