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전문   웃긴썰   0   0   0

추락하는 비행기

경비행기에 조종사, 학생, 수도승, 정치인, 이렇게 네 사람이 타고 있었다.
근데 엔진이 고장나면서 비행기가 추락을 하고 있었다.
조종사
조종사
도저히 안되겠습니다. 탈출해야합니다.
오후 4:04
조종사
조종사
이 비행기에는 낙하산이 세개 있습니다. 나는 가서 사고에 대해 보고해야 하니, 하나는 내가 사용해야 겠습니다.
오후 4:04
조종사가 이렇게 말하며 낙하산을 메고 뛰어내렸다.
정치인
정치인
그럼 다른 하나는 내가 사용해야겠어요.
오후 4:05
정치인
정치인
나는 인류를 위해서 해야 할 일이 많은 사람이거든요.
오후 4:05
라고 말하며 정치인은 조종사를따라 비행기에서 뛰어 내렸다.
수도승은 학생을 보고 말했다.
수도승
수도승
학생, 나는 세상을 살만큼 살았어.
오후 4:05
수도승
수도승
학생 인생은 이제부터 아닌가. 그러니 마지막 남은 낙하산은 학생이 쓰게나. 행운을 비네.
오후 4:05
그러자, 학생이 말했다.
오후 4:06
걱정 마세요. 낙하산은 두개 남았습니다.
오후 4:06
저 정치인이 가지고 간 것은, 제 배낭이거든요.
피씨스토리 후원
여기서부터 사용자 댓글입니다.
비방, 욕설, 음란, 광고 등의 내용은 관리자에의해 임의로 편집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